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알림마당

고객센터

055-353-1360

1577-1330

  • 장애인 인권침해
  • 차별신고 및 상담

상담시간 : 오전10시~ 오후6시
점심시간 : 12:00~13:00
토요일,공휴일 휴무

인권상담

장애인의 권리, 인권침해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상담신청 바로가기 >
알림마당 인권기사

인권기사

420공투단, ‘장애인차별철폐의 날’ 맞아 1박2일 전국집중투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17회 작성일19-04-24 13:55

본문

정부가 정한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두고, 장애인들이 기만적이고 허위로 가득 찬 문재인 정부의 장애인 복지 정책에 사망을 선고하며 장례식을 치렀다.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아래 420공투단)은 정부가 정한 ‘장애인의 날’이 장애인에 대한 수많은 차별과 억압을 은폐시키는 날로 기능한다며 이를 거부하고, 4월 20일을 모든 차별에 맞서 함께 싸워나가는 ‘장애인차별철폐의 날’로 재정의했다. 이러한 뜻에 따라 19일부터 20일까지 1박 2일 전국 집중 투쟁을 광화문광장 및 마로니에공원 등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19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진행된 “장애등급제 ‘가짜’ 폐지 장례식 및 노제”로 1박 2일 투쟁을 시작했다. 이날 박경석 전국장애인야학협의회 이사장은 죽음에 내몰린 장애인의 삶을 알리는 유언장을 낭독하고 모조관에 들어갔다. 그는 자신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기만적인 장애인정책을 땅에 묻어달라”고 외쳤다. 

 

문재인 정부는 오는 7월부터 장애등급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겠다고 했으나 정작 예산이 확대되지 않아 장애계는 현재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따라서 420공투단은 “문재인 정부의 장애등급제 폐지는 가짜”라고 규탄하며, ‘진짜’ 폐지를 위해 2022년까지 OECD 수준으로 장애인 복지 예산을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이 외에도 420공투단은 장애인거주시설폐쇄법 제정과 발달장애 국가책임제 강화를 요구하면서, 최근 국가가 유엔에 제출한 ‘유엔장애인권리협약 2·3차 병합 국가보고서’가 허위로 작성된 점을 규탄했다. 

 

이후 상복을 입은 활동가들은 모조관과 함께 장애인거주시설에서 맞아 죽고 활동지원사가 없는 사이 불타 죽은 장애인들의 영정을 들고서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600m가량 행진했다. 420공투단은 세종대로 사거리를 한시간가량 점거하고서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희생된 장애인들의 넋을 기리는 추모굿을 지내고, 도로에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장애인수용시설 폐쇄’ 등 요구안을 스프레이 락카로 칠했다. 

 

이어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을 이어간 420공투단은 마로니에 공원에서 1박 노숙 투쟁을 하고 20일 오전 10시부터 ‘2019년 420장애인차별철폐 투쟁결의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의 현장을 사진으로 전한다.

 

1555681909_57542.jpg정부가 정한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19일, 장애인들은 기만적이고 허위로 가득 찬 문재인 정부의 장애인 복지 정책에 사망을 선고했다. 420공투단 소속 활동가들이 상복을 입고 장애등급제 때문에 사망한 장애인들의 영정을 들고 있다. 사진 박승원

 

1555683759_77014.jpg420공투단 소속의 활동가가 집에 아무도 없는 사이 발생한 화재로 2012년에 사망한 고 박지우 양의 영정을 들고 있다. 사진 강혜민

 

1555690031_50987.jpg정부가 정한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19일, 장애인들은 기만적이고 허위로 가득 찬 문재인 정부의 장애인 복지 정책에 사망을 선고했다. 420공투단 소속 활동가들이 상복을 입고 장애등급제 때문에 사망한 장애인들의 영정을 들고 있다. 사진 강혜민

 

1555680372_31755.jpg420공투단 활동가들은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약 한 시간 가량 노제를 진행했다. 사진 박승원

 

1555690097_96228.jpg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이삼헌 씨가 희생된 장애인들의 넋을 기리는 추모굿을 하고 있다. 사진 강혜민
 

1555690787_47181.jpg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420공투단은 아스팔트 바닥에 스프레이 락카를 뿌렸다. 바닥에는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장애인수용시설 폐지’ 등이 적혀있다. 사진 박승원
 

1555690796_15091.jpg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420공투단은 아스팔트 바닥에 스프레이 락카를 뿌렸다. 바닥에는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장애인수용시설 폐지’ 등이 적혀있다. 사진 박승원


1555690809_32767.jpg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420공투단은 아스팔트 바닥에 스프레이 락카를 뿌렸다. 바닥에는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장애인수용시설 폐지’ 등이 적혀있다. 사진 박승원
 

1555680422_58735.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사진 박승원
 

1555680580_88196.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사진 강혜민
 

1555682696_79263.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사진 강혜민
 

1555681102_75717.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사진 박승원
 

1555681361_47304.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사진 박승원

 

1555690923_60538.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한 장애인 활동가가 ‘감옥에서 죽고 싶지 않다’라고 적인 모형 감옥 안에 갇혀 있다. 사진 박승원

1555681409_27002.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사진 박승원
 

1555681422_64046.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야마가타 트윅스터 자립음악가가 노래를 부르며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박승원


1555681460_55190.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야마가타 트윅스터 자립음악가가 노래를 부르며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박승원
 

1555681472_31344.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야마가타 트윅스터 자립음악가가 노래를 부르며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박승원

 

1555681495_48881.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야마가타 트윅스터 자립음악가가 노래를 부르며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박승원
 

1555681505_70874.jpg420공투단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노제를 마친 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까지 행진했다. 사진 박승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